• 2017/06/24 14:26
  • 글읽기
      제목: 포스텍 남홍길 교수 2010 국가과학자 선정
      번호: 54  이름: 제노마인  조회수: 12275
      이메일:   홈페이지: http://
    2010년 국가과학자 5명 신규 선정

    - 최장 10년간(5+5년) 150억원 지원(연 15억원 이내) -


    □ 교육과학기술부(장관 안병만)와 한국연구재단(이사장 박찬모)은 세계적 수준의 독창적 연구성과를 창출하여 우리나라 과학기술 발전에 크게 공헌할 2010년도 국가과학자 5명을 신규로 선정했다고 발표하였다.

    ○ 선정된 국가과학자는 서울대 김빛내리 교수(41세, 생명과학), 포항공대 남홍길 교수(53세, 융합), 고등과학원 황준묵 교수(47세, 수학), 서울대 노태원 교수(53세, 물리), 포항공대 김광수 교수(60세, 화학) 등이다.

    ○ 이번 선정으로 국가과학자는 2006년에 선정된 이화여대 이서구 교수, 한국과학기술연구원(KIST) 신희섭 박사, 2007년에 선정된 한국과학기술원(KAIST) 유룡 교수와 함께 8명으로 늘어나게 되었다.


    □ 이번에 선정된 국가과학자의 주요 선정 이유는 다음과 같다.

    ○ 서울대 김빛내리 교수는 국내 생명과학 분야를 대표하는 연구자로서, 10여년 전부터 유전자 조절 물질인 MicroRNA의 중요성을 인지하여 MicroRNA의 생성원리 및 기능을 규명하였고, Cell 誌 편집위원으로 활동하는 등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점을 높이 평가 받았다.

    ○ 포항공대 남홍길 교수는 식물노화의 분자유전학분야를 새롭게 창출하여 세계적으로 창의성을 인정받았고, 우리나라에서는 유일하게 세계 3대 최고 저널인 NSC(Nature, Science, Cell)지에 교신저자로 게재한 점이 인정되었다.

    ○ 고등과학원 황준묵 교수는 기하학에 독창적인 이론체계를 수립하여, 지난 수십 년간 해결되지 못한 학계의 여러 난제를 해결하여, 국제 수학계의 연구리더로 떠올랐고, 우리나라 수학계를 세계 선진국 수준에 진입하는데 크게 기여한 공로로 선정되었다.

    ○ 서울대 노태원 교수는 국내의 열악한 연구 환경에도 굴하지 않고 순수한 국내 연구진과 함께 새로운 실험방법들을 통해 21세기 신성장동력인 고집적 산화물 메모리 소자의 원천기술을 확보하여, 우리나라 응집물질 물리학의 수준을 한 단계 높이는데 크게 공헌하였다.

    ○ 포항공대 김광수 교수는 나노렌즈, 초거대자기저항 시스템을 발견하여, 나노과학이 미래 첨단 산업의 핵심기술로 활용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주어 나노과학 분야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는 점을 인정받았다.


    □ 금년도 국가과학자 사업은 우수역량을 가진 선도과학자들이 세계적 수준의 독창적 연구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기존의 선발기준, 선발절차, 지원기간 및 방식 등을 대폭 개선하였다.

    ○ 먼저 선정된 국가과학자에게는 연구의 자율성을 최대한 부여하여 수행하고자 하는 연구를 마음껏 할 수 있도록 권한을 부여하고,

    ○ 아울러 정부가 개인에게 지급하는 최대 연구비인 매년 15억원을 최장 10년간 장기적ㆍ안정적으로 지원하고, 평가주기도 3년에서 5년으로 연장하여 연구에만 전념할 수 있는 안정적인 연구환경을 조성하였다.


    □ 특히, 기존 연구업적 위주의 선발기준과 달리 연구의 독창성(Originality), 연구성과의 세계적 영향도(Impact) 및 연구자의 세계적 평판도(Reputation)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였다.

    ○ 아울러, 학회 등의 추천에만 의존하던 기존 선발방식에서 벗어나 Science Map 등 객관적인 자료를 활용하여 독창적인 연구를 수행하는 연구자를 선정하였다.

    ○ 올해에는 우선 ▲高피인용 논문 발표자(최근 27년간 논문 피인용 상위 5,000명중 한국인 연구자) ▲세계 최고 수준의 선도적 연구 주도 과학자(최근 10년이내 피인용 상위 0.1% SCI 논문의 주저자) ▲세계 최고 수준의 과학 저널 논문 게재자(최근 6년간 세계적 저널에 주저자로 등재한 과학자) ▲기타 세계 수준의 연구성과 도출자(학문단장 추천 우수연구자) 등 4개군(群)에서 116명을 도출하였다.

    ○ 후보군을 대상으로, 학문분야별 추천위원회에서는 연구성과의 독창성, 영향도(Impact) 및 평판도(Reputation) 등을 위주로 17명의 후보를 추천하였고, 해외석학의 자문을 거친 후,

    ○ 종합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, 기초연구사업추진위원회(위원장 서울대 소광섭 교수)에서 5명을 ‘2010년도 국가과학자’로 최종 선정하였다.

    □ 이번 국가과학자 선정은 스타과학자를 적극 육성하여 우리나라의 과학기술력 향상과 기초분야 연구역량 강화에 크게 기여하고, 젊은 신진연구자들과 학생들에게는 훌륭한 역할 모델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.


    자료출처: 대한민국 정책포털 공감코리아 http://korea.kr
      관련글
    포스텍 남홍길 교수 2010 국가과...